스포츠분석

10월2일 원주DB vs 수원KT

헌병대장 0 52 10.02 13:20

 

__4adfabe069fef84edb1b0234a5a18581_1664666684_2219.jpg__

 

원주 DB

원주 DB가 수원KT와 만난다. DB의 상황이 썩 좋지 않다. 허웅이 FA로 팀을 떠났고 정신적인 지주라 할수 있는 박찬희마저 나서지 못한다. 다른 선수들의 무게감이 딱히 뛰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이상범 감독이 가져갈 수 있는 옵션은 많지 않다. 3순위 박인웅을 비롯해 인승찬, 김형준을 영입했지만 당장 큰 힘이 될 수 있을진 지켜봐야 할 터. 이준희를 비롯한 영건들의 역할이 중요한데 토종 선수 1옵션 역할은 두경민이 해내야 한다. 외국인 선수 조합은 드완 에르난데스, 레너드 프리먼으로 구성돼 있다.


수원 KT

반면 KT는 박지원을 메인 볼 핸들러로 쓰면서 정성우와 함께 다이나믹한 백코트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선수들 역시 궂은 일에 능한 자원들로 구성돼 있다. 허훈이 상무에 입대했지만 박지원의 기량이 큰폭으로 늘어난 데다 정성우가 건재하다. 외국인 선수로는 랜드리 은노코, 이제이 아노시케를 내세운다. 두 선수 모두 화려한 득점원 스타일은 아니지만 궂은 일, 팀 플레이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양홍석, 김영환, 김동욱, 하윤기, 이번 드래프트 2순위로 뽑은 이두원 등 프론트코트의 높이와 무게감은 상대를 압도하고도 남는다.


원주 DB vs 수원 KT

DB가 불리한 경기. 주장인 박찬희마저 팀에 합류하지 못한 상태다. DB의 패배와 오버를 예상한다.


수원 KT 승리 / 기준점 오버

<u style="color: rgb(255, 95, 69); font-family: inherit; font-size: 19px; font-style: inherit; font-weight: inherit; white-space: pre-wrap;"><i style="font-family: inherit;">
</i></u>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