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분석

【KBO분석】 5월 17일 LG트윈스 키움히어로즈

헌병대장 0 45 05.17 09:21

5c3e6fd86460c6ed58ceb1806d7bdc6e_1589645307_2668.jpg
2db40209a50db7d8f317726f9ffcb7bb_1589645308_3927.jpg
LG트윈스 - 2020시즌 KBO리그 성적 [ 7승 3패 ]의 성적을 기록하면서 리그 2위자리까지 치고 올라온 LG트윈스이다. 개막전 두산과의 시리즈를 제외하고 6연승을 이어나가면서 LG트윈스의 기세가 상당하다는 사실을 기억해보게 된다. 더군다나 올시즌 잠실에서 보여주는 집중력이 상당하다는 사실까지 고려해보게 되는 만큼, 개인적으로 더블헤더까지 연승으로 기록한 LG트윈스의 기세가 계속해서 이어지지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가져가보게 된다는 점, 올시즌 평균 6.2득점을 기록하면서 타선이 확실하게 살아났다는 평가를 가져가보기에는 어렵지만 최근들어서 적은 득점을 기록하면서도 확실히 마운드에서 안정감이 생겼다는 사실을 고려해보게 되는 만큼, 이번 경기에서도 7연승에 더불어서 1위자리를 추격해나가는 모습을 기대해보고싶은 경기이다

이번 경기 1선발로써의 역활을 톡톡하게 보여주고 있는 차우찬이 다시한번 마운드에 오른다, 지난시즌 리그 1,2위팀을 상대로 승리를 따냈던 차우찬이 키움히어로즈의 타선도 잠재워나가줄 수 있을지가 기대되는 경기라는 사실 개인적으로 LG트윈스로써는 최근들어서 적은 득점으로도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나갈 만큼 불펜의 역활도 매우 좋아졌다는 사실을 기억해보게 되는 만큼, 개인적으로 차우찬의 역활이 이번 경기 더욱더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해보게 되며, 확실히 이천웅-김현수를 내세우는 테이블세터의 출루율이 상당히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해본다. 전체적으로 키움히어로즈전에서는 확실히 하위타선에서 어떠한 모습을 보여주는지가 더욱더 중요하다고 보는데 최근 특타를 거치고 있는 정근우,정주현,오지환 등이 더욱더 타선의 짜임새를 살려준다면 LG트윈스가 계속해서 연승행진을 이어나가지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가져가보고싶은 경기이다. 


키움히어로즈 - 2020시즌 KBO리그 성적 [ 6승 5패 ]의 성적을 기록하면서 4연패의 늪에서 벗어나지못하고 있는 키움히어로즈이다. 올시즌 손혁감독과 함께 상당히 좋은 스타트를 보여주면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지만 순식간에 4연패를 기록하면서 현재로써는 팀분위기가 살아나지못하고 있다는 사실까지 고려해보게 된다. 개인적으로 올시즌 키움히어로즈는 평균 4.27득점을 기록하면서 타선의 부진이 계속해서 길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가장 큰 문제점으로 들어나고 있다는 점을 기억해보게 된다. 개인적으로 키움히어로즈가 부진을 털어내기 위해서는 지난시즌만큼의 더욱더 시원한 타격감이 살아나주어야할 것이라고 생각해보게 된다는 점, 특히나 키움히어로즈로써는 최근 마운드에서도 그렇다할 힘을 보여주지못하는 시점에서 타격의 부진이 이어진다면 계속해서 어려운 경기를 치루어나갈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을 가져가보고싶다.

이번 경기 4연패의 늪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요키시가 마운드에 등판하게 되는 경기이다. 개인적으로 요키스는 경기마다 보여주는 피칭내용자체가 상당히 불안하다는 사실을기억해보게 되는데, 더군다나 키움히어로즈의 타선이 득점지원을 전혀 받지못하고 경기를 치루어나가야한다는 점을 고려해보게 되는 만큼, 이번 경기에서도 요키시는 다소 불안한 선발등판을 펼쳐나갈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기억해보게 된다는 점,  특히나 박병호가 전혀 살아나주지못하고 있는 시점에 더불어서 지난시즌과의 두드러진 차이는 샌즈의 존재여부라는 사실, 현재로써는 모터의 부진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시점이라는 점을 고려해보게 되는 만큼, 키움히어로즈가 타선의 힘을 선보여주기에는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본다. 개인적으로 서건창-김하성-이정후의 역활이 더욱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시즌초반 상위타선의 힘도 그렇다할 힘을 보여주지못한다는 점에서 어려운 경기를 치루어나갈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고려해보게 된다.


e4074b19539a33171edcf05c943ffd88_1589645421_3048.jpg
5c3e6fd86460c6ed58ceb1806d7bdc6e_1589645424_3478.jpg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