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분석

5월 9일 울산 상주 한국축구분석

헌병대장 0 39 05.09 04:13

3872a7ec277e26b687314976902fa9ea_1588952917_982.jpg
울산 현대 - 2020시즌 개막전 경기를 홈에서 펼치게 되는 울산현대축구단, 울산현대를 맡고 있는 김도훈 감독은 2018년 3위, 2019년 아쉬운 2위를 기록하면서 올시즌 정상으로써의 도전의 걸음을 시작하는 입장이다. 2019년도의 울산현대로써는 4-2-3-1 포메이션을 활용하면서 확실히 스피드있는 공격축구를 보여주었다는 점은 인상적이었지만, 김도훈 감독의 고질적인 문제인 소극적인 경기운영 방식이 어떻게 해결될 수 있을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해보게 된다는 사실, 아마도 이번 시즌 공격적인 경기운영을 계속해서 유지해나가줄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보게 된다. 확실히 올시즌 우승을 노리는 울산현대로써는 첫경기 전력이 상승된 상주 상무를 상대로 어떠한 힘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본다. 다소 김보경,믹스,박용우를 잃었지만 올시즌 이청용-고명진-원두재를 영입한 만큼 더욱더 좋아진 울산현대의 경기력을 기대해보고싶은 입장이다.

올해는 기필코 우승을 원하는 울산현대, 과연 김도훈감독의 전술적인 운영이 얼마나 바뀐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소극적인 경기내용보다는 계속해서 공격적인 울산현대의축구를 기대해보고싶은 입장이다. 확실히 이탈도 있었지만 중요한 포지션을 확실하게 영입하면서 개인적으로는 지난시즌보다도 스쿼드가 탄탄해지지않을까라고 본다. 특히나 조현우 골키퍼를 영입했다는 사실과 더불어서 데이비슨-정승현-불투이스-김태환의 수비라인은 더욱더 좋은 조직력을 올시즌 선보여주지않을까라고 본다. 울산현대는 김보경의 이탈이 커보였지만 개인적으로 올시즌 K리그에서 가장 기대주인 이청용을 영입했다는 사실과 윤빛가람까지 영입하면서 더욱더 탄탄한 미드필더진을 구성했다는 점을 기억해본다. 여전히 주니오가 공격을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는 점과 신진호-김인성-원두재의 활약도 이번시즌 계속해서 기대해보게 되는 만큼, 개인적으로 울산이 우승을 노리기 위해서는 소극적인 플레이보다는 공격적으로 차이를 계속해서 만들어나가주기를 바래보고싶다.


상주 상무 - 2020시즌 가장 기대되는 팀으로 손꼽히고 있는 김태완 감독이 상주 상무이다. 확실히 공격보다는 수비가 더욱더 빛을 발휘했던 지난시즌의 이어서 올시즌 전력을 고려해본다면 충분하게 우승권팀들과 견주어볼만한 좋은 경기력을 선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는 사실, 하지만 상주 상무의 팀특성상 손발을 올해 맞추지못하면서 시즌초반에는 다소 고전하는 모습을 선보여주었다는 사실을 기억해보는데, 그래도 올해 상주 상무로써는 큰 변화를 가져갔고 비교적 선수단이 젊어졌다는 점, 또한 좋은선수들 곧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팀에 들어오면서 이번 시즌 유종의 미를 거두는 모습을 기대해보게 된다는 사실, 이번 시즌 고명석-권경원-문선민-문창진-박병현-박용우-오세훈-이근호-이명재-이창근-전세진 등 어느팀으로 이적해도 주전으로 활동할 만한 좋은 선수단을 보유하게 됬다는 사실, 확실히 상주 상무의 올시즌 경기력이 개인적으로 상당히 기대가되는 입장이다.

이번 시즌 가장 기대가 되는 또 하나의 팀, 상주 상무이다. 국가대표급 선수들을 보유하게 된 상주 상무이 경기력이 더욱더 기대가 되는 입장이다. 확실히 팀컬러상 조직력은 흔들릴지 몰라도 경기력만큼은 상주를 무시하는 팀이 없다는 사실, 확실히 지난시즌과 상당히 변화된 스쿼드를 보여줄 가능성이 높은데, 일단 골키퍼에 이창근이 선발출전할가능성이 높다. 또한 지난시즌 상주의 핵심이었던 수비에서 이명재-권경원-박병현-이상기까지 상당히 탄탄한 스쿼드를 보유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해본다. 아마도 8월 전역하는 선수들을 기용하기보다는 이번에 새롭게 들어온 선수들을 활용해서 조직력을 맞춰나가지않을까, 이번 시즌 상주는 중원에서 박용우와 문선민의 활약상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본다. 특히나 문선민이 측면에서 풀어나가는 공격루트가 상주로써는 큰 힘이 되지않을까라고 예상해보게 된다는 점, 전체적으로 오세훈과 이근호의 투톱도 검증된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충분하게 개인기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상주상무가 우승후보인 울산을 상대로 첫경기부터 선전하는 모습을 기대해본다. 아마도 수비후에 역습전술로 상대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지난시즌 핵심이었던 수비의 집중력이 요구되는 경기이다.

3872a7ec277e26b687314976902fa9ea_1588952939_8237.jpg

최종결론

울산현대와 상주상무의 K리그 개막전 맞대결이 펼쳐진다. 이번 시즌 많은 변화를 가져간 두팀의 맞대결이라는 사실에서 더욱더 흥미진진한 경기가 될 것이라는 점, 양팀의 주요 플레이어를 뽑아본다면 울산현대는 에이스 이청용, 상주는 문선민이 되지않을까라고 생각해본다. 두 선수가 측면에서 어떻게 공격을 풀어나가주는지가 경기에서는 핵심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해보게 된다는 점, 전체적인 스쿼드로써는 수비와 미드필더진의 차이점을 들어낼 것이라고 예상해보게 되는데, 이번 시즌 울산현대의 스쿼드가 더욱더 탄탄해졌다는 점과 조현우 골키퍼를 영입하면서 골문의 안정감까지 확실하게 살아났다는 점에서 기대가 되는 개막전이다. 상주로써는 아직까지는 조직력적으로 맞춰나가야할 것이라고 예상해보게 되며, 개막이 미루어지면서 8월 전력하는 선수들을 활용할 폭도 줄어들었다는 사실을 감안해보게 된다면, 여전히 주니오가 버티는 위력적인 공격과 객관적인 차이점을 가지고 울산현대가 홈에서는 경기를 잡아내지않을까라고 생각해본다. 상주가 아무리 다크호스와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고해도 이명재-권경원-박병현-이상기의 수비가 울산의 파상공세를 버텨내기 쉽지않을 것이라고 예상해본다.

Comments